제조기업에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솔루션 더한다!

Update: 2020.11.02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제조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솔루션 현장적용 프로젝트 발족
27일(화) 오후 산학융합캠퍼스에서 출범식 … 향후 3개월간 현장적용 실증 협업 진행
 
mot-01 (12).jpg
 

“어디서나 인공지능(AI)을 말하고 있지만 막상 기업에 도입하려고 하니, 무엇을 어떻게 도입해야 하는지, 지금 가고 있는 방향은 맞는지 항상 답답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비록 기간은 짧지만 다양한 분야의 인공지능 적용사례를 바로 적용해 볼 수 있고, UNIST와 전문기업의 도움으로 인공지능 도입을 위한 빠른 검증과 향후 방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원장 최영록)은 27일(화) 산학융합캠퍼스에서 ‘제조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AI) 솔루션 현장적용 프로젝트’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을 시작으로 7개 지역 기업들은 2021년 1월까지 3개월간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세종공업㈜, ㈜용산, ㈜파나시아, ㈜제일화성, 일진기계㈜, 고도화학㈜, 지아이이엔지 등 지역의 중견 및 중소 제조기업 7곳이 참여한다. 이들 기업의 임원진과 인력을 비롯해 UNIST 교수진과 연구원,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인터엑스, ㈜이피엠솔루션즈의 전문 인력 등 30여명이 이번 프로젝트에 함께한다.

NST2475_DxO.jpg

기술경영전문대학원과 UNIST 창업기업 ㈜인터엑스, ㈜이피엠솔루션즈는 지난 2019년 11월 국내 최초로 산학 공동 제조 빅데이터 분석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7개 기업이 참여했던 프로젝트에서는 사출, 인발, 압출, 도장, 용접, 프레스, 정밀화학 등 다양한 공정의 데이터를 분석해 생산인자 상관관계 분석, 최적화 분석, 불량 분석, 생산효율성 분석, 이미지 분석 등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기업들이 정합성 높은 데이터 분석을 수행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데이터 수집 방법에 대한 지원도 이뤄졌다. 참여기업들은 이를 활용해 스마트 공장 고도화를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을 받았으며, ‘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공장 고도화 사업’ 등 연계 프로젝트로 범위를 확장하기도 했다.

mot-01 (14).jpg

이번에 추진되는 프로젝트는 UNIST가 창업기업과 공동 개발한 제조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AI) 서비스 ‘인터원(InterOne)’을 적용해 지역 기업에 무료로 데이터 수집 ‧ 분석 ‧ 시각화 및 인공지능 적용 등 작업을 지원한다.

이번 참여 기업들은 용접품질관리시스템, 제조실행시스템(MES), 전사적자원관리(ERP) 및 생산가동정보, 검사정보, 설비데이터 등 다년간의 제조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기업들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공정의 품질 및 불량 예측, 생산조건 최적화, 설비 이상 예측 인공지능 모델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조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적용 실증 및 검증, 표준 데이터셋 구축, 스마트공장 고도화전략 수립 등 다양한 목적에 맞는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것이다.

mot-01 (19).jpg

이번 프로젝트의 결과물은 생산, 품질, 재고, 설비, 환경안전, 에너지 등 해당 기업의 분야별 효율화 및 경영성과 극대화를 위해 활용된다. 더불어 스마트 팩토리 도입을 희망하는 참여기업을 발굴하고, 추진방향과 도입 효과에 대한 분석도 이뤄질 방침이다.

최영록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은 “앞으로도 기업이 혁신에 필요로 하는 핵심적인 요소를 찾아 선제적으로 적용해 볼 수 있는 다양한 산학협력 과제를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AI 실증과제를 중심으로 한 제조업 혁신 사례를 창출해 울산이 디지털 뉴딜 산업수도로 거듭나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7일(화) 진행된 출범식은 온 ‧ 오프라인 동시 참여로 UN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의 교원들과 각 참여기업의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프로그램 및 참여인원 소개, 참여기업 소개, 제조 빅데이터 분석 및 다양한 AI 적용사례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Top